Erudition


October 17, 2018: 11:54 am: bluemosesErudition

‘느리게, 한음 한음을 깊이 눌러서’ 라는 뜻의 ‘아다지오 소스테누토’

October 16, 2018: 11:28 am: bluemosesErudition

고아의 아버지라 불리는 조지 뮐러는 청소년 시절, 동네에서 유명한 말썽꾼이었습니다. 아버지의 돈을 훔치고 거짓말을 일삼고 친구와 어울려 유흥업소와 경찰서를 자기 집처럼 들락거리다가 결국 교도소를 다녀오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의 인생은 동네 목사님의 말을 듣고 바뀌었다고 합니다. “조지! 나쁜 버릇을 하루아침에 고칠 수는 없지만 하나님은 한번 택한 자녀를 절대로 버리지 않으신단다. 낙심하지 말고 노력하면 넌 반드시 훌륭한 사람이 될 거야.”

: 1:05 am: bluemosesErudition

부르디외가 콜레주드프랑스의 마지막 강의에서 썼던 비유를 빌리자면, 성찰성이란 “세계를 자신의 어깨에 짊어진 아틀라스의 두 발이 어디를 딛고 있는지” 질문하는 일이다.

: 12:59 am: bluemosesErudition

Samson said, “Let me die with the Philistines.” Then he bowed with all his strength, and the house fell upon the Lords and upon all the people who were in it. So the dead whom he killed at his death were more than those whom he had killed during his life.(Judges 16:30)

What more shall I say? For time would fail me to tell of Gideon, Barak, Samson, Jephthah, of David and Samuel and the prophets—(Hebrews 11:32)

October 14, 2018: 5:38 pm: bluemosesErudition

글렌 굴드, 골드베르크 변주곡, 1955, 1981.

: 1:01 pm: bluemosesErudition

에펠탑 효과, 파노플리 효과(= 베블렌 효과), 밧세바 혹은 들릴라 신드롬

: 12:28 pm: bluemosesErudition

페소아에 따르면, ‘시란 결국 없는 것’이다. 이명의 ‘복수(複數)성’을 끌어안고 즐기면 된다. ‘온 우주만큼 복수가 되어라’라고 페소아는 말했다.” 처음으로 돌아가서, 왜 페소아를 읽어야 하나. “우리는 모두 조금씩 페소아다. 풍부한 내면과 다양성을 갖고 있지만 사회는 그걸 허용하지 않는다. 페소아는 닫힌 우리를 열어 준다. 페소아는 우리가 익히 예상하는 것들을 부인한다. 머리가 말랑말랑해지고 싶은 사람, 뜻밖의 것에서 위로 받고 싶은 사람에게 페소아를 권한다.”(김한민)

: 12:02 pm: bluemosesErudition

카버. <사랑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에 수록된 “너무나 많은 물이 집 가까이에”

: 1:35 am: bluemosesErudition

에드거 앨런 포의 <갈가마귀>

October 13, 2018: 1:24 pm: bluemosesErudition

1. 2005, 스탠포드, 스티브 잡스

2. 2008, 하버드, 조앤 롤링

3. 2011, 다트머스, 코난 오브라이언

Next Page »